미성년자의 동물 해부 실험

use of animal for research
동물 별 실험 영역

 

지난 4월 24일은 ‘세계 실험동물의 날’이었습니다. 어릴 적, 과학자들은 으레 해부 실험을 진행하는 줄 알았습니다. 옆 학교 친구가 과학 시간에 개구리 해부를 했다는 이야기를 듣고서는 막연히 재밌겠다고만 생각했었습니다. 저는 실제로 동물실험을 해본 적은 없지만, 동물실험이란 말을 들으면 고등학생 때가 생각납니다. 계속 읽기 “미성년자의 동물 해부 실험”

부모 사망 4년 후에 태어난 아기

grandparents-1969824_1280.jpg
@pixabay (본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입니다)

 

아기를 낳다가, 혹은 임신 중에 생을 마감하는 산모의 이야기는 어렵지 않게 접해 본 것 같습니다. 그런데 부모가 사망한 지 4년이 지나 태어난 아기 이야기를 접했을 때 꽤 충격적으로 다가왔습니다. 산모가 뇌사 상태에서 임신 기간을 채운 것일까요? 9개월여의 임신 기간을 고려하면 이는 아닐 것입니다. 과연 이 아기에게는 어떤 사연이 있는 것일까요?

계속 읽기 “부모 사망 4년 후에 태어난 아기”

여성 대상의 의약품 임상시험

The_cow_pock.jpg
James Gillray, The Cow-Pock—or—the Wonderful Effects of the New Inoculation! (1802)

‘나도 당했다’고 고백하는 미투 운동의 열기가 가라앉을 줄 모르고 있습니다. 우리 사회에 가해자와 피해자가 이토록 많았다는 사실은 안타깝지만, 한편으로는 뒤늦게나마 피해자가 당당히 나설 수 있는 사회가 된 것 같아 다행이라는 생각도 듭니다. 그리고 이 순간이 여성 인권을 기록하는 역사의 한 챕터로 기억되리라 생각합니다. 이렇게 여성 인권 향상의 정점에 다랐다면 좋겠지만, 아직 관심이 필요한 곳들이 많습니다. 조금만 눈을 돌려보면 의약품에서도 여성이 배제되어있는 사례를 찾아볼 수 있습니다.

계속 읽기 “여성 대상의 의약품 임상시험”

언제쯤 사람이 되나요?

worldabortionmap

 

생명 의료법 블로거로 활동하며 생명 존중에 관한 이야기를 계속 해왔습니다. 모두에게 평등한 생명 이야기부터 생명이 한 생명으로서 가치를 가지기 위해 지켜져야 할 것들, 그리고 생명의 끝을 결정하는 이야기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해왔습니다. 이번에는 생명의 기준에 관해 이야기해보려 합니다.

형법 제269·270조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는 낙태가 불법으로 규정돼있습니다.

계속 읽기 “언제쯤 사람이 되나요?”

의학연구와 취약 집단

child_eeg

 

 

헬싱키 선언은 제2차 세계 대전 중에 나치가 시행한 인체실험에 대한 반성에서 나온 1947년의 뉘른베르크 강령을 수정 보완하여 만든 규범입니다. 기존의 뉘른베르크 강령이 재판을 위한 법 제정에 무게가 실렸다면, 헬싱키 선언은 의사들 스스로 연구 윤리에 관한 전문적인 지침을 만들 필요를 자각함에 따라 채택됐습니다. 인간 대상 의학연구의 윤리 원칙에 따라 헬싱키 선언은 37개의 조항을 통해 의학 연구 윤리의 기반이 되고 있습니다.

계속 읽기 “의학연구와 취약 집단”

모두가 같아야 할 무게

aa

 

생명의료법 블로그에서는 매달 각기 다른 전공의 블로거가 쓴 포스트를 통해 다양한 시각으로 생명의 소중함과 이를 존중하기 위해 제정된 법에 대한 이야기를 소개해오고 있습니다. 이번 주제는 바로 생명이 시작되면서, 동시에 끝이 나기도 하는 곳인 병원에서의 생명의 무게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계속 읽기 “모두가 같아야 할 무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