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BTAIQ, 의료계와 법조계의 다양한 성(性)존중과 이해가 필요한 때

Group of People Waving Gay Pride Symbol Flags

현대 사회는 다양한 변화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변화하는 사회의 모습에 맞추어 다양한 사람들의 인권을 보장하고 존중하기 위해 차별금지법의 입법이 대두된 바 있습니다. 개별적인 차별의 금지로 인종, 성별, 장애 등을 포함하고 있는데, 오늘은 그 중에서도 성별과 관련하여 인권보장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성소수자에 대해 이야기하려합니다.

계속 읽기 “LGBTAIQ, 의료계와 법조계의 다양한 성(性)존중과 이해가 필요한 때”

뇌사, 죽음의 새로운 기준이 될 수 있을까

‘죽음이란 무엇인가’, 오랜 세월 인간은 철학, 의학, 과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이와 같은 질문에 대한 답을 제시해 왔습니다. 사전적으로 죽음은 생명활동이 정지되어 다시 원상태로 돌아오지 않는 생물의 상태로서 생의 종말을 뜻합니다. 그러나 의학기술이 발달하면서 새로운 형태의 생명유지가 가능해졌고, 생명활동이 정지되었다는 것을 일률적으로 정의하기 어려워졌습니다. 이에 따라 의학적으로는 사망의 시점을 언제로 볼 것인지에 대해 호흡정지설, 심장정지설, 뇌사설 등으로 단계를 세분화한 기준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죽음의 새로운 기준 중에서 뇌사설을 자세히 알아보고, 뇌사설에 관한 논의가 무엇을 내포하는지 이야기하려 합니다.

계속 읽기 “뇌사, 죽음의 새로운 기준이 될 수 있을까”

연명의료결정법을 통해 바라본 삶의 마지막을 그리는 일

‘인생은 B(Birth)와 D(Death)사이의 C(Choice)’ 라는 말이 있습니다. 인간은 태어나서부터 죽음에 다가가는 순간까지 수많은 선택들을 거쳐갑니다. 삶의 마지막을 스스로 결정할 선택권이 주어진다면 우리는 어떤 선택을 할까요. 오늘은 개정 연명의료결정법의 주요 내용을 알아보고, 제도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하여 이야기하려 합니다.

계속 읽기 “연명의료결정법을 통해 바라본 삶의 마지막을 그리는 일”

의료분쟁 해결, 이대로 괜찮은가요?

현대사회에 이르러, 의료는 우리 삶에서 떼어놓을 수 없는 부분이 되었습니다. 치료를 통해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의료사고의 위험을 수반한다는 단점도 있습니다. 의료의 어두운 면과 같은 의료사고는 의료분쟁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빈번합니다. 의료사고를 겪는 환자들은 신체적 피해와 함께 의료분쟁이라는 이중적 고통을 겪게 됩니다. 본 글에서는 의료분쟁 해결방법의 현황과 문제점에 대해서 살펴보고,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서 다뤄보도록 하겠습니다.

계속 읽기 “의료분쟁 해결, 이대로 괜찮은가요?”